워터파크서 불법 촬영한 20대 2명…휴가 나온 경찰 눈썰미에 덜미

  • 문화일보
  • 입력 2023-07-06 17: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워터파크에서 불특정 다수의 여성 신체를 불법 촬영한 대학생 등 20대들이 때마침 휴가를 왔던 경찰관에게 발각됐다.

홍천경찰서는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20대 A 씨와 B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은 지난달 29일 정오 무렵 홍천군의 한 워터파크에서 불특정 다수의 여성 신체 부위를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휴가 기간 중 워터파크를 찾은 강원경찰청 소속 한 경찰관에게 발각됐다. 이들의 행동을 수상히 여긴 경찰관은 이 같은 사실을 직원에게 알렸고, 직원이 112에 신고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경찰이 압수한 A 씨 등 휴대전화에는 특정 부위를 부각해 불법 촬영한 사진 등이 다수 저장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디지털포렌식을 통해 불법 촬영물이 더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