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수백만명 참가 가톨릭 최대축제 ‘세계청년대회’ 2027년 서울서 개최

  • 문화일보
  • 입력 2023-08-06 18:52
  • 업데이트 2023-08-07 16: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6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테주 공원에서 열린 세계청년축제 폐막 미사에서 차기 대회 개최지로 서울이 발표되자 참가자들과 성직자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AFP 연합뉴스



1984년 요한 바오로 2세 전 교황이 창시
1995년 마닐라 대회에 400만~500만 참가
참가자가 주인공인 행사…경제 효과, 문화 홍보 효과 천문학적


전 세계 가톨릭 젊은이들의 신앙 대축제인 ‘세계청년대회’가 2027년 서울에서 열린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6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테주 공원에서 열린 올해 세계청년대회 폐막일 미사에서 2027년 열리는 차기 대회가 “아시아 한국 서울”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통상 5~6일 동안 열리는 세계청년대회는 전 세계의 가톨릭 청년 수십만명~수백만명이 한자리에 모이는 대규모 국제행사다. 요한 바오로 2세 전 교황이 젊은이들의 신앙을 독려하기 위해 1984·1985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에 전 세계 젊은이를 초대한 일이 시초가 됐다.

그곳에 모인 수많은 젊은이가 그리스도를 향해 열광하는 모습에서 큰 감명을 받은 요한 바오로 2세 전 교황은 1985년 12월 ‘세계 젊은이의 날’(World Youth Day)을 선포했다. 이날을 기념하는 축제가 바로 세계청년대회다.

제1회 대회는 1986년 이탈리아 수도 로마에서 열렸으며, 이후 2∼3년마다 전 세계 가톨릭 청년들이 모여 신앙을 성찰하고, 사회 문제를 토의하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 잡았다.

2027년 서울 대회는 18번째로 개최되는 대회로, 아시아에서는 1995년 필리핀 마닐라 대회에 이어 두 번째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란치스코(오른쪽) 교황이 6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 테주 공원에서 열린 세계청년대회 폐회 미사에서 차기 개최지로 서울이 결정됐음을 발표하자, 한국측 참가자가 태극기를 흔들며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앞서 서울대교구는 2027년 대회 국내 유치 의향을 공식 발표하고 유치에 발 벗고 나섰다. 서울대교구는 2027년 세계청년대회 서울 개최를 통해 입시와 취업 경쟁에 내몰려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새로운 삶의 가치를 제시하고, 위로와 화해의 장을 마련하겠다는 청사진을 내걸었다.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 염수정 추기경, 손희송 총대리주교가 지난달 31일 리스본으로 출국해 막판 유치 활동에 나섰다. 서울대교구는 이번 대회에 총 184명을 교구순례단으로 파견했고, 서울대교구를 포함해 한국 교회에서 총 1051명이 참가했다.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인 유흥식 추기경, 오현주 주교황청 한국대사도 리스본에서 유치에 힘을 보탰다.

박진 외교부장관은 지난 1일 바티칸에서 폴 리처드 갤러거 교황청 외교장관과 회담하고 2027년 세계청년대회가 한국에서 유치될 수 있도록 교황청에서 긍정적으로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세계청년대회는 최단기간에 가장 많은 외국인이 한국을 방문하는 행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리스본 세계청년대회에는 200만명 이상의 젊은이가 참가했다. 1995년 필리핀에서 열린 세계청년대회에서는 폐막일 미사에 400만∼500만명이 운집해 교황 참가 모임 최대 인파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올림픽이나 월드컵은 참가선수가 주인공이라면 세계청년대회는 참가자가 주인공이 되는 행사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2027년 세계청년대회 서울 개최는 한국 교회와 한국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적인 효과 역시 무시할 수 없다. 자문업체 PWC포르투갈은 리스본 대회 개최에 따른 총부가가치를 5억6400만유로(한화 약 8000억원)로 추산했다. 생산적인 측면에서는 최대 11억유로(한화 약 1조5000억원)의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세계청년대회를 유치할 경우 확실시되는 교황의 방문 역시 의미가 크다. 역대 교황은 세계청년대회에 빠짐없이 참가해 왔다. 요한 바오로 2세 전 교황의 1984·1989년 두 차례 방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2014년 한 차례 방한에 이어 2027년에는 네 번째 교황 방한이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인 한국의 수도 서울에서 교황이 세계의 젊은이들과 함께 평화를 기원하는 뜻깊은 방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