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미들, 이달들어 이차전지 매수 줄이고 삼성전자 쓸어담아…쏠림현상 완화

  • 문화일보
  • 입력 2023-08-08 06: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7일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 코스닥지수 종가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2.09포인트(0.85%) 하락한 2,580.71에 마쳤다. 코스닥지수 역시 이차전지주들의 하락세에 전장보다 20.21포인트(2.20%) 내린 898.22로 마쳤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3.6원 내린 1,306.2원에서 마감했다. 연합뉴스



개인투자자, 이달 삼성전자 3490억원 사들여…순매수 1위에
이차전지주 매수 규모 줄고 주가 하락…"반도체로 수급 이동"



국내 증시에서 개인투자자들이 최근 이차전지 매수 규모를 줄이고 삼성전자를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은 이달 들어 전날까지 삼성전자를 3490억 원어치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8월 들어서 개인 순매수 1위 종목에 올라 있다.

앞서 지난달만 해도 개인은 이차전지주를 집중적으로 사들이면서 삼성전자를 5490억 원어치 순매도했으나 이달엔 순매수로 전환했다. 전문가들은 과열 논란이 제기된 이차전지 종목에 대한 쏠림 현상이 완화하면서 삼성전자 등 반도체 종목으로 수급이 이동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이차전지 종목의 상승세가 한풀 꺾인 상황에서 반도체 업황이 D램을 중심으로 회복 국면에 진입하자 삼성전자가 대안주로 부각된 측면이 있다"며 개인의 삼성전자 매수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 개인은 최근 이차전지 종목 매수 규모를 줄이는 중이다. 지난달 개인은 포스코홀딩스를 가장 많은 4조5230억 원어치를 순매수했으나 이달 현재까지 3020억 원어치 순매수하는 데 그쳤다. 이차전지 종목 주가도 주춤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 주가는 지난달 말 64만2000원에서 이달 56만1000원으로 12% 하락했다.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 주가도 각각 5%, 8% 내렸다.

김록호 하나증권 연구원은 "전기차 판매량 증가세가 둔화해 이차전지 투자심리가 약화하고 있다"며 "개인의 관심이 반도체 업황 턴어라운드(개선)로 이동하면서 반도체주의 상승 흐름이 예상된다"고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