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더 기아 EV5’… 중국시장 재도약 신호탄[자동차]

  • 문화일보
  • 입력 2023-08-25 11:51
  • 업데이트 2023-08-25 14: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지생산 첫 전용 전기차 모델
청두 국제모터쇼서 디자인 공개


기아가 중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첫 전용 전기차 모델 ‘더 기아 EV5’(사진)를 선보이며 중국 시장 재도약을 위한 행보를 본격화했다.

기아는 25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 중국서부국제박람성에서 열린 ‘2023 청두 국제 모터쇼’에서 준중형 전동화 SUV 모델 EV5의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기아는 이날 행사에서 중국 내 중장기 전동화 전략과 비전을 소개하고, EV5 디자인 공개 및 EV6를 정식 출시하는 등 전기차 브랜드로의 전환을 통한 중국 시장 공략 의지를 보였다. 기아 중국법인 총경리인 김경현 부사장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성장 중인 중국에서의 성공은 기아 글로벌 전략의 핵심 과제”라며 “EV5를 앞세워 전동화 전환을 가속화하고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영감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EV5는 지난 3월 ‘중국 기아 EV 데이’에서 선보인 ‘콘셉트 EV5’의 양산형 차량이다. 기아의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구성하는 다섯 가지 키워드 중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을 기반으로 디자인돼 강인한 이미지와 미래지향적인 세련미가 조화를 이룬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전면부에 수직으로 배열된 ‘스몰 큐브 프로젝션 LED 헤드램프’와 별자리에서 영감을 받은 ‘스타맵 LED 주간주행등’을 적용해 기아의 패밀리룩을 완성했다. 기아넥스트디자인 담당 김택균 상무는 “EV5는 준중형 SUV의 영역을 새롭게 개척하는 모델”이라며 “디자인, 성능, 실용성에 대한 새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아는 오는 10월 국내에서 예정된 ‘기아 EV 데이’에서 EV5의 상품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기아는 다음 달 3일까지 진행되는 청두 모터쇼에서 EV5 3대를 포함해 EV6 GT, EV6 GT라인, 카니발, 스포티지, 셀토스, 즈파오 등 총 10대의 차량을 소개한다. 현대자동차와 제네시스도 이번 행사에 참가해 콘센트카·신차·양산차 등을 각각 14대, 11대 전시한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