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난 음식 먹으면서 싸우지 않아… 한·일도 그렇겠죠?”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4 11:48
  • 업데이트 2023-09-14 11: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식객’의 허영만(왼쪽) 작가와 일본 대표 미식 만화 ‘고독한 미식가’의 구스미 마사유키 작가가 13일 서울 종로구의 한 한옥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 ‘식객’ 허영만· ‘고독한 미식가’ 구스미 마사유키 유쾌한 만남

요리법 비교·혼밥 등 소개
구스미 “김치가 밥도둑” 찬사
허 “日, 바로 퍼주는 밥 최고”

구스미, 서촌 등서 맛집 촬영


“음식은 사람과 문화를 잇고 나비효과를 일으킵니다. 특히, 여행을 가고 싶게 만드는 큰 이유죠.”(허영만 작가)

“맛있는 거 먹으면서 싸우는 사람은 없어요. 한·일 양국이 서로의 음식 문화를 잘 아는 것도 친해지는 좋은 방법입니다.”(구스미 마사유키 작가)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미식 만화 ‘식객’과 ‘고독한 미식가’를 쓴 허영만·구스미 마사유키 두 작가가 13일 서울 종로구의 한 한옥에서 만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한·일 양국 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대담으로, 이날 두 사람은 각자 좋아하는 한·일 음식을 소개하고, 서로 다른 양국의 요리법을 비교하기도 했다. 또, 음식에 얽힌 금기 등 다양한 주제를 넘나들며 대화를 이어나갔다.

구스미 작가는 한국의 밑반찬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밝히고, 그중에서도 “김치가 최고다. 밥도둑이다”며 칭송했다. “반찬을 먹느라 배가 불러서 주요리를 못 먹기도 한다”며 투정 섞인 너스레를 떨기도 한 그는 “반찬이든 국이든 밥에 비빌수록 점점 맛있어지고, 스스로 먹는 방식을 만들 수 있다”며 한국 음식의 매력에 대해 설명했다. 허 작가는 가장 좋아하는 일본 음식으로 ‘쌀밥’을 꼽았다. 단순하지만, 사실은 양국 밥상에서 가장 기본이자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그는 “일본은 밥이 맛있다. 손님이 오면 그때 바로 퍼주기 때문”이라면서, 언젠가 제대로 된 일본 가정식을 현지에서 맛보고 싶다는 바람도 내비쳤다.

미식 만화의 대가답게 두 사람은 음식에 대한 남다른 식견을 뽐내기도 했다. 이는 닮은 듯 다른 양국의 요리법에 대한 대화에서 두드러졌다. 예컨대, 복어회 요리는 한국과 일본 모두에 존재하지만, 일본에서는 회 말고도 튀김이나 전골 요리를 주로 하고, 한국에서는 복어구이로도 먹는 것에 차이점이 있다. 또, 주로 쓰는 향신 잎채소도 다르다. 구스미 작가가 “한국에서는 회도 싸 먹을 정도로 깻잎을 많이 먹지만 일본에서는 깻잎 대신 차조기와 시소를 주로 먹는다”고 했다. 그러자 허 작가는 “이렇게 다른 음식 문화를 비교하며 접근하면 교류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한 구스미 작가는 서울 서촌과 삼청동 일대의 맛집을 찾아 소개하는 영상을 촬영했다. 일본뿐 아니라 한국에서도 사랑받은 드라마 ‘고독한 미식가’ 속 장면들을 직접 패러디하는 형식으로, 앞으로 K-관광 마케팅에 활용된다.

박동미 기자 pdm@munhwa.com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