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해수부 차관, “오염 처리수로 가는 게 맞다는 목소리 힘 얻고 있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09-19 21: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 해수부 제공




박성훈 해양수산부 차관은 19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명칭과 관련해 "오염 처리수로 가는 게 맞지 않느냐는 그런 목소리들이 점점 힘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오염수 대응 및 국내 수산물 소비 활성화’를 주제로 진행한 ‘온통 실시간(Live) 국정과제’ 유튜브 공개강좌에 출연해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하고 나왔던 물은 오염수가 맞고, 지금은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를 통해 처리된 물이 나오고 있다"며 이렇게 설명했다.

박 차관은 현장에서 만나는 수산업 종사자들이 정부가 오염수라는 표현을 쓰고 있는 점을 지적한다며 "엄밀히 말하면 국제원자력기구(IAEA)나 미국, 영국, EU에서는 알프스 처리수(ALPS treated water)라는 표현을 쓰고 있고, 중국과 북한이 핵 오염수(nuclear contaminated water)라고 쓰고 있다"고 부연했다.

박 차관은 정부 차원의 명칭이 바뀔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부가 오염수라는 표현을 유지하고 있지만 최근에 각계 입장을 듣고 있고 태스크포스(TF)에서 다양한 목소리를 경청한 다음에 입장을 정리하게 될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박 차관은 이날도 국내 수산물과 해역이 오염수로부터 안전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박 차관은 "혹시 방사능 기준치 이상의 수산물이 발견됐다고 하면 즉시 폐기하고 이 수산물이 왜 발견됐는지에 대한 집중 원인 분석을 실시하게 된다"며 "이러한 이유로 수산물에서 이상 수치가 발견됐다는 게 확인될 때까지는 그 수산물이 유통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