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민주당 ‘배신자 색출’에 “공산당 치하에서나 어울릴 풍경”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4 18: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헤이븐 예일대에서 피터 샐러비 예일대 총장과 만나 면담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후 민주당 안팎에서 ‘반란표’ 색출 작업 조짐이 벌어지는 것을 두고 "공산당 치하에서나 어울릴 법한 풍경이 연출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민주’를 포기한 ‘야만’ 정당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이재명 대표로 인해 민주당에서 벌어지는 일은 단순한 여야 대립이나 계파 갈등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자유민주주의가 근본적으로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색출은 다양한 정치적 견해와 표현을 인정하는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정면으로 부정한다"며 "수없는 권력형 비리 의혹에 휩싸인 이 대표가 사법부의 판단을 받는 건 ‘법 앞의 평등’에 비춰봐도 지극히 당연한데 색출은 이 또한 부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부결 투표를 했다고 인증하거나 공개하는 것도 홍위병 시절의 공포 정치를 떠올리게 한다"며 "이 대표를 자유민주주의 원칙보다 앞세우는 듯한 모습들"이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민주당은 10여년 전 무상급식 주민투표 때도 패색이 짙어지자 나쁜 투표이니 투표장 가지 말자고 선동해 우리 역사상 최초의 정책 투표를 사실상 공개투표로 만듦과 동시에 투표율 미달로 개함을 못하게 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것은 헌법상의 비밀투표 원칙을 공공연히 깨뜨리는 야만적 행태였는데, 10년이 지나도 달라진게 전혀 없다"고 힐난했다. 오 시장은 "한국 정치가 이런 비민주적 야만성과 결별해야 비로소 민생을 살필 수 있는 정상 정치의 길로 들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