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연, 철도 인공지능 경진대회 우수팀 시상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08: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석윤(왼쪽에서 다섯 번째)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원장이 열차의 주행 안전성 진단에 사용되는 탈선계수를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 모델 개발을 주제로 개최한 ‘2023 철도 인공지능 경진대회’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철도연 제공

최우수상 1, 우수상 1, 장려상 2, 총 4개팀 선정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하 철도연, 원장 한석윤)은 지난 21일 ‘2023 철도 인공지능 경진대회’에서 우수팀 4팀을 선정하고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여 철도 분야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철도기술 발전 및 혁신을 이끌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했다.

‘열차의 주행 안전성 진단에 사용되는 탈선계수를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 모델 개발’을 주제로 지난 8월 1~28일 예선을 거쳐, 9월 8일 본선 평가를 진행했다.

총 518명의 참가자가 지원했으며, 탈선계수를 높은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하여 예선을 통과한 참가팀을 대상으로 문제 이해도, 기술성, 창의성, 활용성 등을 심사해 최우수상 1팀, 우수상 1팀, 장려상 2팀을 선정했다.

최우수상은 MLIMLI팀(전도윤, 김정은, 우승연, 장형원)이 받았으며, 우수상은 hyk팀(김명진), 장려상은 한국철도999팀(윤용완, 이운문, 정은찬, 장성준) 및 naye971012팀 (김종효, 이유진)이 수상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첫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지원자들이 참가해 철도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안전하고 편리한 철도 교통 기술 실현을 위해 철도 인공지능 기술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