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휴게소 음식값 상승 관련, ‘국토부 장관 휴게소 음식값 10% 인하 방침‘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09: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국토부 장관이 ‘휴게소 음식값 10% 인하 방침’을 결정했으나, 전임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이를 거부하여 ‘감찰을 받아 사퇴’했다는 취지의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국토부는 ‘휴게소 음식값 상승 관련, <국토부 장관 휴게소 음식값 10% 인하 방침> 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라는 보도정정자료를 통해 "국토부는 지난해(8~9월) 휴게소 서비스 개선 TF를 운영하면서 밥값 인하 등 다양한 개선방안을 아이디어 수준에서 논의하였을 뿐 ‘휴게소 음식값 10% 인하 방침’을 결정한 사실이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당 TF 운영 과정에서 논의 중인 내용이 마치 확정된 것처럼 언론에 보도됐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또 "전임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이와 관련한 감찰이 시작된 이후 일신상의 이유로 자진 사퇴한 것으로, 음식값 인하 거부를 사유로 사퇴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휴게소 음식값이 식자재, 인건비 등 물가인상으로 일부 상승한 것은 사실이나, 시중 음식점과 유사한 수준으로 책정되어 있다"며 "현재 식자재 공동구매, 중저가 식품 및 할인품목 확대 등을 통해 가격대별 상품 선택의 폭을 확대하고 가격 안정화를 유도하고 있으며, 한국도로공사에서는 휴게시설협회,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 ‘휴게시설 혁신 TF’를 구성하여 휴게소 서비스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는 휴게소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