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미래세대 담배 구입 금지 정책 추진…뉴질랜드와 유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5 05:42
  • 업데이트 2023-09-25 06: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지난 23일 영국 런던 다우닝가에서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영국 정부가 특정 시점 이후의 출생자들을 대상으로 평생 담배를 살 수 없도록 하는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22일(현지시간) “리시 수낵 총리가 특정 시점 이후 출생자부터는 평생 담배를 살 수 없도록 하는 뉴질랜드식 흡연 제도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뉴질랜드는 2027년 성인이 되는 2009년 1월 1일 출생자부터 합법적으로 담배를 살 수 없도록 하는 규제 정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뉴질랜드가 추진하는 젊은 세대의 흡연 금지 정책 이외에도 술집 앞, 공원에서의 금연 등 다양한 흡연 규제 정책을 펴고자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총리실이 크리스 휘티 최고의학관(CMO)의 지휘 아래 흡연 규제안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영국 정부가 국민보건서비스의 부담 절감 필요성, 젊은 세대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해 흡연 문제를 강력하게 규제하고자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 관련해 영국 비영리단체 ‘바나도’는 지난해 정부 의뢰로 작성한 보고서에서 2030년까지 흡연율을 14%에서 5% 미만으로 낮추기 위해 법적 흡연 가능 나이를 1년에 한 살씩 높여 특정 연령대부터는 평생 담배 구매를 허용하지 않는 정책을 제안한 바 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