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날 맞은 이재명’ 서울중앙지법 도착…곧 영장심사 시작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6 08:56
  • 업데이트 2023-09-26 10:1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6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출발해 오전 10시쯤 법원에 도착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 응급실을 나섰다. 그는 옅은 미소를 띤 채 같은 당 정청래·고민정·서영교 의원 등 최고위원들과 악수한 뒤 승합차를 타고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했다.

흰색 셔츠에 검은색 양복을 입고 한 손에는 지팡이를 쥔 채 나온 이 대표는 중심을 잡지 못하고 잠시 휘청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병원 앞에 나온 지지자들은 “대표님 힘내십시오”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후 이 대표를 태운 차량은 오전 10시 3분,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린 이 대표는 지팡이와 우산을 직접 들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없이 곧바로 법원 청사로 들어갔다.

이날 진행되는 영장심사 예정 시간은 오전 10시였다. 빗길 교통 정체로 이 대표가 탄 차가 법원에 늦게 도착하면서 영장심사 시간도 다소 지연됐다.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임대환 기자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