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값 못하는 아웃도어 재킷…“30~40만원 고가 제품도 세탁 후 기능 저하”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6 23:3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제시한 아웃도어 재킷 구매·선택 가이드. 소비자원 제공



소비자원, 노스페이스·네파·밀레·블랙야크 등 8개 브랜드 제품 시험·평가
블랙야크 재킷, 7회 세탁 후 발수성 크게 떨어져…밀레는 찢어짐에 약해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유명 아웃도어 재킷의 기능에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제품에서는 몇 차례 세탁 후 기능이 떨어지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했다. 가격은 비싼데 과연 제 기능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될 수 있는 부분이다.

한국소비자원은 노스페이스·네파·밀레·블랙야크·아이더·컬럼비아·케이투·코오롱스포츠 등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8개 아웃도어 브랜드 재킷을 대상으로 한 품질 시험·평가 결과를 26일 공개했다. 우선 비나 눈이 재킷 내부로 들어오지 못하게 막아주는 내수성 시험에서 평가 대상 브랜드 모두 원단 부위는 대체로 우수했다.

다만, 노스페이스와 블랙야크 제품은 봉제 부위의 내수성이 원단 부위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했다. 내부에서 발생하는 수증기를 외부로 내보내는 투습성 시험에서는 노스페이스 제품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네파·밀레·아이더·컬럼비아·케이투·코오롱스포츠 등 6개 제품은 우수 등급에 다소 못 미치는 ‘양호’ 수준이었고, 블랙야크 제품은 ‘보통’으로 가장 낮게 평가됐다. 물이 표면에 스며들지 않도록 튕겨내는 발수성(0∼5급으로 평가)의 경우 세탁 전에는 모든 브랜드 제품이 최우수 등급인 5급을 기록했다.

하지만 7회 세탁 후에는 블랙야크 제품의 발수성이 2급까지 낮아지는 기능 저하 현상이 나타났다. 네파와 컬럼비아 제품도 그 정도가 크지는 않았지만 세탁 후 기능이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됐다. 잡아당겼을 때 찢어지지 않는 정도를 나타내는 인열강도는 블랙야크와 코오롱스포츠 제품이 가장 우수했고, 밀레 제품은 상대적으로 약했다.

이밖에 반복 사용되는 지퍼의 내구성, 땀이나 햇빛에 의한 색상 변화, 세탁에 의한 오염, 사용성 등은 모든 브랜드가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평가 대상 제품은 시중에서 29만9000원∼48만9000원에 판매 중이다. 자세한 비교 평가 결과는 소비자24(www.consumer.go.kr) 내 ‘비교공감’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