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신원식·유인촌·김행 후보자에 “장관이 아니라 가관”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6 21:2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단식투쟁천막을 방문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 흔들리는 모습 보이면 좋은 먹잇감"
"저력·전통 있는 정당…단합·혁신으로 극복"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6일 신원식 국방·유인촌 문체·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장관이 아니라 가관"이라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상식적이고 공익에 헌신하는 보통 사람이 일하게끔 해야 한다. 3명의 후보자를 보면서 현 정부가 국민을 우습게 본다는 생각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특히 장관 후보자 지명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의 ‘야당과 싸우는 전사’ 요구가 맞는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싸우는 국무위원은 전혀 바람직하지 않다. 최근 국무위원이 국회에서 야당 의원을 대하는 매너·태도·언사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윤심을 보지 말고 국민을 봐야 한다"고 했다.

경제부총리 출신인 김 지사는 정부의 균형재정 등 정책 기조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지금 정부의 돈을 안 쓰는 정책이 굉장히 걱정된다. 전 정부의 확대 재정에 대한 반발이 큰듯하다"며 "이념주의, 교조주의로 정하니까 돌이킬 수 없는 듯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추경호 부총리가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나간다면 개각을 통해 새로 온 사람이 기조를 바꾸겠다고 해야 한다"며 "경제정책 전환은 수장 교체를 계기로 활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당 대표의 구속영장 심사 등 민주당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 당의 단합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몹시 상황이 안타깝다. 흔들리고 혼란한 모습을 보이면 그걸 원하는 사람에 좋은 먹잇감을 준다"며 "민주당은 저력 있고 전통 있는 정당으로 단합과 혁신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리라 믿는다"고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