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돌릴 수 없다”…닛산 “2030년까지 유럽 판매차량 모두 전기차로”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6 23: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닛산 아리야 전기차.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자동차 브랜드 닛산이 2030년까지 영국 등 유럽에서 판매하는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닛산은 25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에서 최신 배터리 구동 자동차 디자인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BBC와 텔레그래프지 등이 전했다.

닛산은 또 지금부터 유럽에서는 전기차 신차만 출시한다고 말했다.

우치다 마코토 닛산 사장은 "이것은 우리 사업과 고객과 지구를 위해 옳은 일"이라며 "이미 100만 명 이상이 닛산 전기차의 즐거움을 경험했고, 이제는 되돌릴 수 없다"고 말했다.

닛산은 올해 초엔 2030년까지 전기차 신모델 19개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지난주 휘발유와 경유차 신차 판매 금지 시기를 2030년에서 2035년으로 연기했지만, 닛산은 2030년을 전기차 전환 시점으로 잡은 것이다. 영국 자동차협회(SMMT)는 이번 조치로 전기차 전환이 늦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