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 부수고 악수거부 논란 권순우, 태국대표팀 찾아가 사과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6 16: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권순우의 자필 사과문. 대한체육회 제공



대한체육회 통해 자필 반성문 공개


권순우(당진시청)가 항저우아시안게임 경기에서 패한 뒤 라켓을 부수고 악수를 거부했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태국테니스협회는 26일 공식 SNS를 통해 "이날 오전 한국대표팀이 찾아와 사과했다"면서 "권순우와 가시디트 삼레즈는 악수했다"고 전했다. 태국테니스협회는 권순우와 삼레즈가 악수하는 장면 등을 담은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권순우는 전날 열린 남자단식 2회전에서 삼레즈에게 1-2(3-6, 7-5, 4-6)로 패해 탈락했다. 권순우는 패배가 확정된 뒤 라켓을 코트에 6차례나 내리쳐 부숴버렸다. 이어 삼레즈가 악수하기 위해 기다렸는데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세계랭킹 112위인 권순우는 636위인 삼레즈에게 패한 뒤 분을 참지 못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태국대표팀을 찾아가 고개를 숙였다.

태국테니스협회는 "태국 남녀대표팀 감독들과 수석코치, 대표선수들이 모두 사과를 받아들였다"면서 "태국대표팀은 이번 일을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고, 앞으로도 한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권순우(오른쪽에서 3번째)가 26일 태국대표팀을 찾아 가시디트 삼레즈와 악수하고 있다. 태국테니스협회 SNS 캡처



한편 권순우는 26일 대한체육회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권순우는 "삼레즈 선수와의 경기가 종료된 직후 국가대표 선수로서 하지 말았어야 할 경솔한 행동을 했습니다. 국가대표팀 경기를 응원하는 모든 국민 여러분과 경기장에 계셨던 관중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적었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