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의 최후 보루’ ‘헌정 질서 지켜줘’…법원 거듭 칭찬한 이재명

  • 문화일보
  • 입력 2023-09-27 07:03
  • 업데이트 2023-09-27 07: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상대 죽여 없애는 전쟁이 아닌 국민·국가를 위한 정치돼야” 소감

구속 위기를 벗어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법원의 결정에 거듭 감사를 표하며 법원을 칭찬했다.

이 대표는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된 후 27일 오전 3시 50분쯤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빠져 나오면서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법원의 결정에 거듭 감사를 표했다.

이 대표는 “인권의 최후 보루라는 사실을 명징하게 증명해주신 사법부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의 헌정질서를 굳건하게 지켜주시고 현명한 판단을 해주신 사법부에 다시 한번 깊이 감사드린다”며 고개를 숙이며 거듭 법원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 대표는 이어 “늦은 시간에 함께해주신 많은 분들, 그리고 아직 잠 못 이루고 이 장면을 지켜보고 계실 국민 여러분 먼저 감사드린다”며 “역시 정치는 정치인들이 하는 것 같아도 국민이 하는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정치란 언제나 국민의 삶을 챙기고 국가의 미래를 개척해나가는 것이란 사실을 여야, 정부 모두 잊지 말고 이제는 상대를 죽여 없애는 전쟁이 아니라 국민과 국가를 위해 누가 더 많은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지를 경쟁하는 진정한 의미의 정치로 되돌아가길 바란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어 “모레는 즐거워해 마땅한 추석이지만 우리 국민들의 삶은, 우리의 경제 민생의 현안은 참으로 어렵기 그지없다”며 “우리 정치가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이 나라 미래에 도움 되는 존재가 되기를 정부 여당에도, 정치권 모두에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 수사에 어떻게 임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준비된 검은색 차를 타고 서울구치소를 빠져 나갔다.

임대환 기자
관련기사
임대환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