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의 머스크 다룬 전기 영화 나온다…‘블랙스완’ 감독 연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1 07: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CEO의 전기 내용을 바탕으로 한 영화가 제작된다.

로이터 통신과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은 10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영화사 A24가 지난 9월 출간된 작가 월터 아이작슨의 책 ‘일론 머스크’ 판권을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아이작슨은 과거 애플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전기도 집필한 자가로, 잡스에 관한 책도 역시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 주연 영화로 제작된 바 있다. 판권을 확보한 A24는 2012년 설립된 회사로, 올해 영화 6편이 아카데미상 18개 부문 후보에 오른 영화계 신흥 강자다.

머스크를 주인공을 삼는 영화를 연출하는 작업은 대런 애러노프스키 감독이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애러노프스키 감독은 영화 ‘블랙스완’, ‘마더!’, ‘레퀴엠’ 등 강렬한 심리 묘사에 탁월한 작품을 내놓는 것으로 유명하다.

머스크는 이날 소셜미디어 엑스(X, 옛 트위터)의 ‘데일리 뉴스’에 댓글로 "대런이 맡아 기쁘다. 대런은 최고 중 하나"라고 썼다.

아이작슨이 작성한 머스크의 전기에는 머스크가 어린 시절 겪은 역경을 비롯해 젊은 시절의 스타트업 창업 과정, 파란만장한 연애사, 테슬라와 스페이스X를 키워온 과정, 트위터를 인수하게 된 배경 등이 상세히 기록돼 있다. 머스크는 아이작슨에게 2년 동안 자신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도록 허락했으며, 전기의 내용에 대해서는 아무런 간섭을 하지 않았다고 아이작슨은 전기에 썼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