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기름값 5주째 하락…다음주도 더 내려간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1 07:5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와 경유 판매가격이 국제유가 하락 덕분에 5주 내리 하락했다.

1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11월5∼9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는 직전 주 대비 25.6원 하락한 리터(ℓ)당 1720.1원이었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이 23.2원 내린 1797.1원, 기름값이 가장 낮은 대구는 24.8원 하락한 1663.2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리터당 평균 1728.3원으로 가장 가격이 높았고 자가상표 주유소가 1695.9원으로 가장 낮았다.

경유 가격은 직전 주 대비 14.5원 하락한 1천661.5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주 국제유가가 주요국 경제지표 악화, 미국·중국의 정제처리량 둔화 예상, 이스라엘의 일일 4시간 교전 일시 중단 발표 등의 요인으로 하락한 덕분으로, 수입 원유가격 기준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84.0달러로 직전 주보다 3.9달러 내렸다. 국제유가 변동은 통상 2주가량 지나 국내 주유소 가격에 반영된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이번 주 국제 휘발유·경유 가격이 큰폭으로 하락해 다음 주에도 국내 주유소 가격 하락이 이어질 것"이라며 "특히 국제유가가 크게 내린 경유 중심으로 하락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