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차세대 B-21 ‘레이더’ 처음으로 날았다...첫 시험비행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1 10:08
  • 업데이트 2023-11-11 10:2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험비행하는 B-21 아래면 모습.



2020년대 중반 실전배치 예정 B-21, 첫 시험비행 성공

미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전략 폭격기 ‘B-21 레이더’(B-21 Raider)가 10일(현지시간) 첫 비행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끝냈다.

앤 스태파닉 공군 대변인은 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언론에 “B-21 레이더는 비행 테스트 중”이라면서 “이는 미국과 동맹국, 파트너 국가에 대한 도발과 전략적 공격을 억제할 수 있는, 생존가능한 장거리 침투형 타격 능력을 제공하기 위한 테스트의 중요한 단계”라고 설명했다.

일반에 비공개로 진행된 비행 테스트는 이날 오전 6시51분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의 노스럽그루먼 공장에서 이뤄졌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SNS에도 B-21이 일반 전투기들과 함께 저고도로 비행하는 모습도 올라와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USA-DEFENSE/BOMBER B-21 레이더가 10일 미 캘리포니아주 팜데일에서 첫번째 시험 비행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미 국방부가 지난해 12월 공개한 B-21은 B-2 스피릿 폭격기 이후 30여 년 만에 처음 도입되는 폭격기다. 가오리를 연상케 하는 독특한 외양의 B-21은 2026∼2027년께 실전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 공군은 최소 100대를 배치, B-2 등을 대체할 계획이다.

1대당 제작 가격은 6억9200만달러(약 8200억원)다. 핵무기와 재래식 정밀유도 장거리 무기를 모두 탑재할 수 있으며 무인기와 함께 운용도 가능하다. 첨단 스텔스 기능이 탑재돼 기존 방공 시스템을 상당 수준으로 회피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