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에서는 이준석·유승민 바람 불지 않을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1 13:4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홍준표시장과면담하는 인요한 혁신위원장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 8일 대구를 방문한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만나고 있는 모습.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에서 이준석, 유승민 바람은 전혀 불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16대 총선 당시 대구에 자민련 바람이 불었던 것은 YS(김영삼) 정권 출범 당시 대구에 설립 예정이던 삼성 상용차를 부산으로 가져간 데 대한 반감과 중심인물로 거물인 박철언 장관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홍 시장은 그러면서 "지금 윤석열 정권은 대구시 정책을 전폭적으로 밀어주고 있고 이준석은 대구와 전혀 연고가 없다"면서 "같이 거론되는 유승민은 아직 배신자 프레임에 갇혀 있다"고 분석했다. 그래서 "대구에서 이준석, 유승민 바람은 전혀 불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홍 시장은 "대구에서 18대 친박연대 바람이 분 것은 친이계의 공천 학살과 유력한 차기 주자인 박근혜 의원이 있었기 때문인데, 이준석 신당은 전혀 대구 민심을 가져갈 만한 하등의 요인이 없다"고 썼다. 이어 "상황인식의 오류이고 정세 판단의 미숙"이라면서 "현실을 무시하는 바람만으로 현 구도를 바꾸기는 어렵다. 비례대표 정당에 올인하는 게 맞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신보영 기자
신보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