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 정시모집의 시간…“정확한 가채점이 대입 성공 첫걸음”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6 22:4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종로학원 본사 대입수능 분석 상황실에서 강사들이 수능 국어 문제를 분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채점·예상 등급컷 토대로 ‘수시 대학별 고사 지원 여부’ 결정"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끝났지만, 대학 입시는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수능 성적에 따라 기존에 지원한 수시모집 대학별 고사에 끝까지 응시할지 결정하고, 정시모집에 지원한다면 어떤 대학에 원서를 넣을지 ‘전략’을 세워야하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수능 이후에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

16일 입시업계에 따르면, 수능 이후 입시전략을 짜는 첫걸음은 가채점으로, 대략적인 본인의 위치를 파악해 수시모집 대학별고사 참여 여부를 정해야 한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수능 이후 치러지는 수시모집 대학별 고사는 수능 성적 발표 전에 집중된 만큼, 최저학력 기준 충족 여부는 가채점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수험생들은 16일 저녁 영역별 정답이 공개되는 대로 신속하게 가채점을 해야 한다"며 "특히 어떤 답을 썼는지 헷갈리는 문제는 틀린 것으로 간주하는 게 (실제 성적과의) 오차를 줄이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다만, 2022학년도에 문·이과 통합형 수능이 도입된 뒤로는 가채점 점수로 본인의 위치를 예측하는 것이 이전보다 어려워졌다.

국어와 수학 영역의 경우 원점수뿐 아니라 공통·선택과목 응시집단의 평균 점수와 표준편차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표준점수’(개인의 점수가 평균과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나타내는 점수)를 산출하기 때문이다.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를 보수적으로 활용하는 편이 좋다. 대학별 고사에 응시하기로 마음먹었다면 바로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대성학원은 "기본적으로 면접 비중이 큰 전형이라면 면접 결과에 따라 충분히 합격을 기대해 볼 수 있으므로 최선을 다해 준비해야 한다"며 "논술전형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맞춘 상태라면 단기간 대비로도 합격을 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시모집에 지원하려는 경우 수능 성적이 발표되기 전까지는 세부 전략을 세우기보다 큰 틀에서 정보를 취합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가채점 결과를 토대로 희망 대학의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 학과별 전형방법 특이사항, 지난해 정시모집 추가합격 상황 등 구체적인 정보를 수집한 뒤 본인의 가채점 결과를 비교하면서 모집군별로 지원 가능한 대학을 3∼4개씩으로 좁히는 게 중요하다.

수능 성적은 오는 12월 8일에 수험생에게 배부된다. 성적 발표 이후에는 더 정확한 분석과 전략이 필요하다. 대성학원은 "정확하게 정시모집 전략을 세우려면 대학별 수능 환산점수를 산출해 구체적인 지원 가능 대학, 모집단위를 파악해야 한다"며 "탐구영역의 대학 자체 변환표준점수는 성적 발표 직후 일주일 안에 입학처 누리집에 공지되는데, 이러한 정보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 선호도가 높은 모집단위나 의약학 계열은 0.01점 차이로도 합격·불합격이 갈릴 만큼 점수대가 촘촘하기 때문에 ‘대학별 동점자 처리 기준’도 고려해 본인 점수를 최대한 활용할 전략을 짜야 한다"고 조언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