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마존에서 산다… 사이트 판매 첫 車브랜드

  • 문화일보
  • 입력 2023-11-17 11: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마티 말릭(왼쪽) 아마존 글로벌 기업 비즈니스 개발 담당 부사장과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이 16일 ‘2023 LA 오토쇼’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LA 오토쇼’서 전략 파트너십
인공지능 비서 ‘알렉사’ 탑재


내년부터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사이트인 아마존에서 현대자동차 차량을 온라인으로 구입할 수 있게 된다.

현대차는 16일(현지시간) 미국 L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LA 오토쇼’에서 아마존과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아마존에서의 온라인 자동차 판매 △디지털 혁신을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WS)를 클라우드 우선 공급 업체로 선정 △현대차 신차에 아마존 인공지능(AI) 비서 ‘알렉사’ 탑재 등이 포함됐다.

양 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2024년부터 미국에서 아마존을 통해 현대차의 차량을 판매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소비자가 아마존에서 구매할 수 있는 첫 번째 차량 브랜드가 될 전망이다.

아마존은 그동안 이용객들이 차량을 조사하고 비교할 수 있도록 사이트에 디지털 전시관을 마련하긴 했지만, 사이트를 통한 직접 구매는 허용하지 않아 왔다. 내년부터는 차량을 구매하려는 사람은 아마존 사이트에서 모델과 색상, 기능에 따라 사용 가능한 차량을 검색해 선택한 다음 해당 지역 대리점에서 차량을 직접 수령하거나 배달받을 수 있다.

앤디 재시 아마존 CEO는 “현대차와의 파트너십 덕분에 고객들이 온라인에서 차량을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현대차는 고객들의 삶을 매일 더 좋고 쉽게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아마존의 열정을 공유하는 매우 혁신적인 회사”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데이터 관리의 전반적인 혁신을 위해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인지도를 자랑하는 AWS를 클라우드 우선 공급 업체로 선택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2025년부터 미국에서 출시하는 신차에 아마존의 AI 비서 알렉사도 탑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
장병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