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사법고시 합격했다고 검사 갑질하는 한동훈…후진 장관”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1 10:3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총선서 아주 안전한 곳 갈 것…국민의힘 법률위원장·대변인 활동"
"尹 대통령, 이미 정치적으로 탄핵된 상황…국회서 쌍특검법 통과 시켜야"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재차 겨냥해 "사법고시 합격 하나 했다는 이유로 검사 갑질하고 지금까지 수많은 증거 조작에 휘말려 있다"고 비난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정말 전관예우와 돈 받고 후지게 인사 검증을 해서 이 자랑스러운 민주공화국을 후진 공화국으로 만든 게 후진 한동훈 장관"이라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최근 "어린놈"이라며 한 장관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는데, 이에 대해 사회자가 사과할 의사가 없냐고 묻자 "윤석열 대통령은 입만 열면 욕설과 막말을 하고 신원식 국방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목을 따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막말을 했는데 한 장관은 인사 검증을 통과시켜서 국방부 장관으로 국민 앞에 내보였다"며 "이러한 반성이 저는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한 장관의 내년 총선 출마 전망에 대해 "아주 안전한 곳으로 갈 것이라고 본다. 그래서 대구도 하나의 가능한 선택지로 미리 사전 답사를 한 것"이라며 "거기 가서 3시간 동안이나 사진을 찍었는데 이것은 국민의힘 법률위원장·대변인 같은 활동"이라고 지적했다.

송 전 대표는 최근 민주당 일부 강경파 의원들이 거론한 ‘윤석열 대통령 탄핵론’에도 힘을 실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긍정 평가보다 2배가 넘지 않나. 사실 이미 정치적으로 탄핵된 상황"이라며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문제와 ‘50억 클럽’ 문제의 쌍특검법이 12월에 통과되는데 만약에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그때가 바로 탄핵의 분노가 폭발할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쌍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할 경우, 민주당 주도로 이를 국회서 재의결해 대통령이 공포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송 전 대표는 주장했다. 그는 "180명이 찬성하면 재의결이 된다. 민주당과 야권 의석으로 180석이 되기 때문에 재의결이 되면 이게 사실상 탄핵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송 전 대표는 이미 언급한 신당 창당과 관련, 역시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소통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그는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에 대한 공동의 피해자고 그에 대한 문제의식은 공통점이 있다"며 "(연대를 위해) 간접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했다. 반윤 연대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와 함께 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는 "이준석 당대표도 대구에서 출마하고 실제 진검승부를 국민의힘과 한다면 그런 반윤연대가 가능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