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원팀코리아’ 우크라이나 철도 재건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3 10:1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사본 -현장시찰 한문희(앞줄 왼쪽) 코레일 사장이 우크라이나 키이우역을 방문해 전쟁 피해 상황을 우크라이나 철도공사 관계자로부터 듣고 있다.(코레일 제공)


코레일 등, 우크라이나철도공사와 현지 MOU…철도 인프라 및 차량 운영·유지보수
K철도 노하우 전수, 고속철도 건설과 철도관제센터 신설 등 양국 협력 ‘첫 발’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코레일), 국가철도공단, 현대로템 등으로 구성된 ‘철도 원팀코리아’가 우크라이나 철도 재건에 뛰어든다.

23일 코레일에 따르면 원팀코리아는 지난 20일부터 22일(현지시간)까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 9월 국토부와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함께 참여한 ‘재건협력 원팀코리아’가 우크라이나를 최초로 방문해 양국 간 협력 프로젝트를 논의한 이후, 그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이번 방문에서 철도 원팀코리아는 우크라이나 철도공사와 철도 재건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레일과 국가철도공단이 우크라이나 철도공사와 각각 2건의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는 지난 9월 원팀 코리아가 우크라이나 정부와 함께 발표한 ‘6대 선도프로젝트’ 중 하나인 ‘철도노선 고속화’ 사업과 추가 사업을 포함한 총 7개의 철도 재건사업을 추진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위해 국가철도공단, 코레일, 현대로템은 상호 긴밀한 협의를 거쳐 각자의 전문성을 감안해 사업역할을 정립했다. 고속철도 건설을 담당하는 국가철도공단은 ‘키이우~폴란드 국경구간 고속철도 건설’과 ‘오데사~이즈마일~레니 철도용량 증대 사업’, ‘철도교통관제센터’ 신설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를 맡는다. 고속철도 운영 및 차량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코레일은 운영사의 관점에서 철도 재건사업 전반에 대한 컨설팅 및 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이번 논의 과정에서는 우선 시행할 수 있는 분야인 철도 운영·유지보수 인력 확보를 위한 연수사업에 대해 우크라이나 철도공사와 함께 구체적 실행 방안을 검토했다. 철도차량 제작 전문기업인 현대로템은 신규 철도차량(120량)의 제작 및 유지보수와 철도차량 중수선 사업을 수행한다.

철도 원팀코리아는 전쟁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키이우 지역의 교통시설과 관제센터 등 철도 현장을 21일에 방문해 재건지원 필요사항을 직접 확인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5번째로 고속철도망을 개통한 이후 그간 훌륭하게 철도를 운영한 철도 선진국으로서, 지난 9월 우크라이나 원팀코리아 활동 이후 철도 분야에서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여 재건사업에 진출하는 뜻깊은 성과를 창출했다"며 "철도 분야의 선도사례를 바탕으로 다른 분야에서도 우수한 성과가 발굴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두 나라 철도기관 사이에 신뢰와 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고속철도 건설, 운영, 차량제작 분야의 뛰어난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크라이나 철도재건을 신속하게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
박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