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관세당국, ‘마약 단속 공조·통관절차 간소화’ 등 상호협력 맺어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3 14:37
  • 업데이트 2023-11-23 14: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구 관세청 차장(오른쪽)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고위급 양자회의에서 캐롤 브리스토우 영국 조세·관세청 국경 무역실장이 악수하고 있다.관세청 제공



위해물품 단속 공조 및 수출기업 지원


한국과 영국의 관세당국이 마약 단속 공조와 통관절차 간소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2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명구 관세청 차장과 캐롤 브리스토우 영국 조세·관세청(HMRC) 국경 무역실장은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고위급 양자 회의를 열고 ‘한·영 세관상호지원협정’을 맺었다. 양측은 협정을 조속히 발효하기 위해 노력하자고도 합의했다. 이번 회의는 양국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개최됐으며 한·영 관세 당국 간 최초의 고위급 공식 만남이다.

협정이 발효되면 마약 등 위해물품 거래에 대한 단속 공조와 통관절차 간소화 등 상호 협력과 지원에 대한 법적 기반이 된다. 관세당국 간 협력 채널이 마련된다는 점에서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의 통관 애로를 빠르게 해소하는 등 수출기업 지원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될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협정은 한·영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 상호인정 약정’(AEO MRA)의 체결 근거도 규정하고 있다. 이는 한 국가에서 공인한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를 상대국에서도 공인기업으로 인정해 상대 국가에서 신속통관 등 통관 절차상 혜택을 받도록 하는 조치다. 관세청은 “이번 협정으로 향후 양국 수출입 기업의 통관상 혜택과 관련한 논의도 활성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세원 기자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