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부터 ‘스윙’ 전동킥보드 최고속도 25→20km/h로…“안전성 확보”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4 13: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의 공유 모빌리티(PM)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된 스윙(SWING) 기기들. 더스윙 제공



공유 모빌리티 기업 더스윙은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자사의 전동킥보드 최고속도를 25km/h에서 20km/h로 낮췄다고 24일 밝혔다.

법적으로 최대 25km/h의 속도를 낼 수 있는 공유 전동킥보드는 인도에서는 보행자보다 빠르고 차도에서는 차량보다 느려 안전 여부가 계속 논란거리였다. 더스윙이 지난 2월부터 자체적으로 최고속도를 15·20·25 km/h로 제한한 주행모드를 운영해온 결과, 전체 이용자의 70%가 15~20km/h로 주행했으며, 사고율은 0.00089%에 그쳤다.

모빌리티 업계에 따르면, 스웨덴, 덴마크, 독일, 핀란드 등 퍼스널 모빌리티(PM)가 활성화된 국가에선 국내처럼 ‘자동차 운전면허’를 의무화하는 대신 전동킥보드의 속도를 20km/h 로 설정해 사고 발생을 예방하고 있다.

더스윙은 이번 속도 저감정책을 서울, 부산 등 직영 킥보드 뿐 아니라 전국의 지역 파트너 사업자들이 운영하는 킥보드에도 적용하기로 했다. 더스윙 관계자는 "전국 각지의 파트너 사업자들도 각 지방자치단체들의 안전성 확보 요구를 꾸준히 들어왔기에 변경된 속도 정책에 모두 동의했다"며 "속도 저감은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적용되며 12월이면 전국의 모든 스윙 킥보드의 최고 속도는 20km/h가 될 것"라고 설명했다.

김형산 더스윙 대표는 "사용자들의 경험이 쌓이고 안전의식이 변화하면서 전동킥보드 운영 규모 대비 사고율은 줄어들고 있다"며 "이를 더 낮추기 위해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선제적으로 속도를 줄이기도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더스윙은 전동킥보다, 전기자전거·스쿠터를 합쳐 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10만 대의 PM을 보유하고 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