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사우디 국부펀드와 우리 기업 구매계약 주선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7 10: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사본 -밴더페어 보도자료 사진1 정재용 한국무역보험공사 프로젝트금융본부장이 지난 24일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호텔에서 열린 ‘K-SURE 벤더 페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K-SURE 제공)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는 지난 24일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호텔에서 사우디 국부펀드(PIF) 및 그 자회사를 초청해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과 글로벌 벤더로의 도약 지원을 위한 ‘K-SURE 벤더 페어’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벤더 페어는 K-SURE가 해외 우량 발주처를 우리나라로 초청해 국내 중소·중견업체와의 만남의 장을 열어 벤더 등록과 건설 및 기자재 구매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주선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지난달 24일 PIF와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우리 기업의 참여를 전제로 K-SURE가 금융 지원 의사를 밝히면서 프로젝트 진행의 실질적 성과를 도모하기 위해 추진됐다. 행사에는 PIF를 포함 프로젝트 발주처 10개사와 국내 EPC·중소중견 기자재 업체 등 40여개사가 참여해 발주처와 국내 업체 간 상호 협력기회를 모색했다.

참가 업체들은 발주 예정 프로젝트와 기업에 대한 정보를 교환한 뒤, 국내 중소·중견 기자재 업체 등과 1:1 상담을 실시해 프로젝트 협력을 위한 실질적인 기반을 다졌다. 이를 통해 향후 벤더로 등록되는 중소ㆍ중견기업은 기자재 수출로 사우디 메가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우디 장기 국가개발계획 ‘Vision 2030’ 추진의 핵심 역할을 하는 PIF를 초청해 국내 EPC·기자재 업체와의 계약 기반을 마련한 이번 행사는, 우리 기업의 중동지역 진출 교두보를 확보하고 수주 경쟁력을 높이는데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는 네옴(Neom) 스마트 시티 건설 등 5개의 초대형 인프라 프로젝트(총 사업비 약 6400억 달러)를 추진 중에 있어 우리나라의 수주 경쟁력 제고와 수출 활성화의 열쇠를 쥔 핵심 국가다.

한편 K-SURE는 지난주 20일 PIF에 우리기업의 프로젝트 참여를 조건으로 한 30억 달러 규모의 중장기 금융지원을 결정했다. 이번 금융지원 결정으로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발판이 될 발주 예정 프로젝트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민 기자
박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