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일탈 어디까지…모텔서 수면제 투약하고 방송한 20대女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8 23: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서 내부에 설치된 경찰 상징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대문경찰서, 마약류관리법 위반 입건 예정…생명엔 지장없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직접 처방받지 않은 향정신성의약품을 투약하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한 20대 여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오후 ‘유튜버 A 씨가 방송에서 약물 같은 것을 먹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신촌의 한 모텔에서 ‘졸피뎀’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한 A 씨와 그에게 졸피뎀 성분의 의약품을 건네준 B 씨를 임의동행했다. 현장에서는 ‘스틸녹스정’(졸피뎀 성분의 수면유도제)이 발견됐다. 조사 결과, B 씨가 병원에서 처방받은 스틸녹스정을 A 씨에게 건넨 것으로 밝혀졌다. A 씨는 이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현행법 상 졸피뎀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처방없이 투약하면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경찰은 A 씨와 B 씨를 입건해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