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상하이공항그룹과 한·중 노선활성화 방안 논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09: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형중(우측열 아래로부터 네 번째) 한국공항공사 사장과 친윈 상하이공항그룹 이사장이 한·중 노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사장 윤형중)는 코로나19 엔데믹에도 정체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한중 항공노선의 여객수요 회복을 위해 중국 상하이공항그룹(SAA, 이사장 친윈)과 한·중 노선 활성화를 위한 만남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상하이공항그룹(SAA) 운영 공항은 상하이 푸동공항, 상하이 홍차오공항 등이다.

공사 윤형중 사장은 28일 중국 상하이공항그룹을 방문해 친윈 이사장과 김포-상하이 노선 활성화와 대구/청주-상하이 등 국내 지방국제공항간 연결성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으며, 양사의 광고매체·SNS를 활용해 운영공항 및 배후 관광지 홍보 등 공동 프로모션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 10월 기준 한·중 노선 여객은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약 34% 수준이며 인천공항을 제외한 지방국제공항의 여객회복률은 28%에 그치고 있다.

지난 26일 한·중·일 외교장관회담에서 한중간 협력을 조속히 복원하고 정상화해 나가기로 한 시점에서 이뤄진 이번 논의에서 양 대표는 한중 노선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과 인적교류가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양사간 실무 워킹그룹을 전격 가동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2025년 오사카엑스포 개최와 맞물려 동북아지역 여객흐름 증가에 대비해 한중일 수도를 잇는 베세토(베이징-서울-도쿄) 노선과 같이 3국의 경제중심지인 상하이-서울-오사카를 잇는 상세오 비즈니스 셔틀노선이 국가간 교류 활성화의 매개 역할을 담당하도록 할 계획이다.

윤 사장은 내년 초 상하이, 오사카 공항대표자를 초청해 김포공항에서 상세오 셔틀노선 활성화 의지와 비전을 담은 3자간 공동선언 행사를 공식 제안했으며, 2025년 부산에서 개최예정인 ‘Airports Innovate’ 행사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협력을 당부했다.

아울러 양사는 공항의 비즈니스 여객 지원 강화를 위해 입출국 수속절차 간소화, 최신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공항서비스 개선 등에 대해서도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