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기아·포르쉐 3개 차종 1만5812대 자발적 시정조치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0: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한국GM, 기아, 포르쉐코리아에서 제작하거나 수입·판매한 3개 차종 1만581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29일 밝혔다.

한국GM 트랙스 크로스오버 9627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계기판 화면이 표시되지 않을 가능성이 발견돼 이날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기아 쏘울 EV(전기차) 6106대는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 소프트웨어 설계 오류(시동이 켜진 상태에서 P단으로 주정차 시 브레이크 자동 잠금 기능 미반영)로 차량이 밀려 사고가 날 가능성이 확인돼 다음 달 4일부터 시정조치를 한다.

포르쉐 911 79대는 에어백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사이드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아야 할 사고에도 사이드 에어백이 펼쳐져 탑승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어 다음 달 1일부터 시정조치에 들어간다.

차량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car.go.kr, 전화 080-357-2500)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조해동 기자
조해동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