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출산율 0.7명 또다시 ‘역대 최저’…47개월째 인구감소세

  • 문화일보
  • 입력 2023-11-29 14:34
프린트
9월 인구동향…작년 3분기比 0.1명↓

3분기 합계출산율이 0.7명으로, 3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연말로 갈수록 출생아가 줄어드는 흐름을 고려하면 4분기에는 0.6명대로 떨어질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3분기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0.70명으로 1년 전보다 0.10명 줄었다. 2009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로 전 분기 통틀어 최저치였던 지난해 4분기·올해 2분기와 동일한 출산율이자, 3분기 기준으로는 가장 낮은 수치다. 지난해 4분기 0.70명에서 올해 1분기 0.81명으로 반등한 출산율이 2∼3분기 연속으로 0.70명에 머문 셈이다.

전국 17개 모든 시도에서 합계출산율이 떨어졌다. 3분기 출생아 수는 5만6794명으로 전년보다 7381명(11.5%)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組)출생률은 3분기 4.4명으로 1년 전보다 0.6명 줄었다. 모(母)의 연령대별 1000명당 출생아 수를 보면 30∼34세가 10.7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35∼39세와 25∼29세는 각각 3.6명, 3.3명 감소했다. 3분기 사망자 수는 8만7143명으로 1년 전보다 1797명(2.1%) 증가했다. 9월 출생아 수는 1만8707명으로 1년 전보다 3211명(14.6%)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2만8364명으로 869명(3.0%) 줄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웃돌면서 인구는 9657명 자연 감소했다. 2019년 11월부터 47개월째 감소세다.

3분기 혼인 건수는 4만1706건으로 지난해 3분기(4만5413건)보다 3707건(8.2%) 감소했다. 남녀 모든 연령대별에서 혼인율(인구 1000명당 혼인건수)이 떨어졌다. 남자는 30∼34세가 37.3건에서 33.2건으로 4.2건, 여성은 25∼29세가 33.2건에서 28.3건으로 4.9건 각각 줄면서 감소폭이 가장 컸다.

3분기 이혼 건수는 2만3061건으로 1년 전보다 861건(3.6%) 줄었다. 이혼율(인구 1000명당 이혼건수)을 연령대별로 보면 남녀 모두 0.2건씩 하락했다. 9월 혼인 건수는 1만2941건으로 1년 보다 1807건(12.3%), 이혼 건수도 7504건으로 658건(8.1%) 각각 줄었다.

전세원 기자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