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이초교 극단적 선택’ 경찰 수사 무혐의에 상당히 유감”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05: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문화일보 자료사진



"순직 인정되도록 범부서 협력팀 만들어 지원…최선 다할 것"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9일 서울 서초구 서이초등학교 교사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한 경찰 수사가 ‘혐의없음’으로 종결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서이초) 경찰 수사에 대해서 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이) 같은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전면적으로 대결하기는 어렵지만 상당히 유감"이라며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이 협동 조사를 해서 내놨던 보고서를 조금 더 적극 검토해줬으면 하는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8일 서이초교에서 초등학교 1학년 담임을 맡았던 신규 교사가 학내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채 발견됐다. 고인은 평소 학부모 민원에 시달리고 문제학생 지도에 고충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와 서울시교육청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은 지난 8월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고인이 문제 행동 학생을 지도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학부모가 고인에게 폭언했는지 여부는 경찰 수사를 통해 확인이 필요하다고 했었다. 조 교육감의 이날 유감 발언은 경찰 조사에서 구체적인 정황이 밝혀지길 바랐지만, 그렇지 못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유족 측은 무혐의 결과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경찰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하지만 경찰은 유족에게 자료를 주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현재 서초경찰서장은 경찰대 출신으로 대전경찰청 수사과장·국가수사본부 수사심사정책담당관 등을 역임한 송원영 총경이다.

한편, 조 교육감은 사망한 서이초교 교사의 순직이 인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조 교육감은 "고인의 순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무사, 변호사, 인사에서 저희가 지원하고 있다. 범부서 협력팀을 만들어 고인의 순직 인정을 위해 인사혁신처와 협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서이초교 교사 유족은 순직 유족 급여 청구서를 제출했고, 현재 마지막 단계인 인사혁신처 심의 절차가 진행 중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