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는 게 최고”, “약속 지켜야”…민주 의총서 선거제 개편 의견, 팽팽 대립

  • 문화일보
  • 입력 2023-11-30 21: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국회에서 본회의 전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가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연합뉴스



‘병립형’ ‘준연동형’ 의견 차 팽팽…지역구·비례정수 현행 유지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의원총회를 열어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 개편안을 두고 난상토론을 벌였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2시간 30분가량 이어진 의총에서는 선거제 논의의 쟁점인 비례대표 배분 방식과 관련, ‘병립형 회귀 및 권역별 비례제’와 ‘준연동형제 유지 및 위성정당 방지법 처리’ 주장이 팽팽히 대립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들 입장이 거의 반반이었다"라면서 "오늘 논의는 연동형이나 병립형이냐의 문제는 좀 더 이야기해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총에선 총 28명의 의원이 발언자로 나섰으며, 의견은 연동형 유지와 병립형 회귀 주장으로 양분됐다.

홍 원내대표는 "많은 의원이 특정 제도가 선이고, 악이라고 판단하지 않는다"며 "약속을 파기할 경우 약속 파기에 대한 국민적 사과나 합당한 이유를 제시할 필요가 있고 가급적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 의견을 모아 입장을 최종 정리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좋은 제도를 충분히 여야 간 숙의를 거쳐 합의할 수 있고 국민적 공감대가 가능한 안을 만드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시간이 필요하다면 필요한 시간은 쓰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의총에선 지도부인 정청래 최고위원과 친명 성향의 안규백·강득구·김용민 의원 등이 준연동형 제도가 유지돼 여당이 위성정당을 창당하면 ‘원내 1당’을 뺏길 수 있다며 현실론에 입각한 병립형 회귀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익표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 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정 최고위원은 "압도적으로 이기는 게 최고의 방법이다. 나가서 싸우고 이기자"고 했고, 안 의원은 "과반 의석과 1당을 뺏기면 윤석열 정부의 폭주를 어떻게 막느냐. 선거제가 최고 민생 과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반면, 친명인 김두관·우원식 의원 및 비명계인 전해철·김종민·이원욱 의원 등은 이재명 대표가 지난해 대선 열흘 전 약속한 총선용 위성정당을 방지하는 ‘연동형 및 권역별 비례제 도입 공약’을 지켜야 한다고 역설했다고 한다.

비명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 소속 김종민 의원은 "민심을 얻는 길은 병립형으로 후퇴하는 게 아니라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며 "그렇게 혼나고도 정신 못 차리면 당에 미래가 없고 심판받을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다음 달 12일로 임박한 총선 예비후보 등록일을 앞두고 지역구 및 비례 의원 정수를 확정해야 하는 문제와 관련해선, 전체 의석수 확대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만큼 현행 지역구 253석 및 비례대표 47석을 유지하기로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