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김건희 특검 대상 확대해야…與, 범인 은닉죄 기도 세력”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3 13:3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월 3일 국회 본청 앞에서 나흘째 단식을 이어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손을 맞잡고 있다. 연합뉴스



"특검법 처리, 다수당이 마땅히 할일 하는 것…특검이 진실 밝혀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3일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한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을 옹호하면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연루 의혹에 관한 특검 대상 확대 필요성을 주장하고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탄핵은 민주주의의 독버섯이 된 정치검찰에 대해 국회가 민주주의 수호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라며 "정치검찰이 검찰쿠데타 세력을 옹호하기 위해 수사를 왜곡하거나 수사를 하지 않은 김건희씨 모녀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재벌과 법조카르텔이 벌인 대장동 사건에 대한 특검법 처리는 국회 다수당인 민주당이 마땅히 해야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먼저 선고된 주가조작 공범들에 대한 판결에서도 검찰은 극히 일부만 수사·기소 했음이 드러났다"며 "수백억 산업은행 돈이 도이치모터스에 들어간 이유, 신주 인수권을 상식 이하의 헐값에 김건희 씨와 공범들이 받은 이유, 그 후 신주를 발행하고 터무니없는 차익이 누구에게 흘러갔는지 등의 의혹에 대해 아무것도 수사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특검이 밝혀야하며, 민주당은 특검 대상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며 "특검 거부나 회피를 하는 여당은 국회의 책무를 저버리고 공범이거나 범인 은닉의 죄를 기도하는 세력이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는 독재의 전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기초체력을 잘 다져야 지킬수 있다"고 덧붙였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