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시민 40% “편입 반대”… ‘기피시설 들어올라’ 가장 많아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4 11:57
  • 업데이트 2023-12-04 15:28
프린트
■ 문화일보·케이스탯 서울편입 여론조사 - 도시 4곳 ‘반대’ 이유

“김포에 매립지 설치 가능성 우려”
광명·구리·하남선 “정체성 약화 걱정”


여권의 소위 ‘메가시티 서울’ 구상과 관련해 편입 대상으로 우선 거론되는 경기 김포시 주민은 ‘기피 시설 설치의 가능성’을 반대 이유 1순위로 꼽았다. 반면 김포에 이어 서울시 편입 대상으로 거론되는 광명·구리·하남시 등 나머지 3개 도시 주민은 ‘지역 정체성 및 특성 약화’를 가장 많이 꼽은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문화일보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일 해당 4개 도시의 18세 이상 남녀 2009명(김포시 501명·광명시·500명·구리시 508명·하남시 5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기 김포시에서 서울 편입을 반대하는 이유로는 ‘쓰레기 매립지 등 기피 시설 설치 가능성’이 40%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이어 ‘지역 정체성 및 특성 약화’가 19%, ‘세수 감소로 인한 재정 위협 우려’가 17%, ‘부동산 규제 강화·전셋값 상승 등 부담’이 10%로 나타났다. 읍·면이 있는 특수성 때문에 서울시 편입 지역 중 김포시만 해당 사항이 있는 ‘농어촌 특례 폐지 및 축소’라고 답한 응답은 7%였다. 기피 시설 설치 가능성은 40대(55%)에서 더 높게 응답했다. 20·30대는 부동산 규제 강화 등 부담을 상대적으로 많이 꼽았다.

광명·구리·하남시에서는 지역 정체성 및 특성 약화가 서울시 편입에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로 조사됐다. 광명시는 지역 정체성 및 특성 약화 39%, 재정 위협 우려 19%, 부동산 규제 강화·전셋값 상승 등 부담 15%, 기피 시설 설치 가능성 14% 등의 순으로 답했다. 구리시는 지역 정체성 및 특성 약화 30%, 부동산 규제 강화·전셋값 상승 등 부담 19%, 재정 위협 우려 16%, 기피 시설 설치 가능성 12% 등으로 반대 이유를 꼽았다. 하남시는 지역 정체성 및 특성 약화 32%, 부동산 규제 강화·전셋값 상승 등 부담 24%, 재정 위협 우려 20%, 기피 시설 설치 가능성 9% 등 구리시와 같은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다.

■ 어떻게 조사했나

이번 조사는 문화일보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월 1일부터 2일까지 양일간 이뤄졌다. 경기 김포·광명·구리·하남시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 조사로 실시했다. 표본의 크기는 김포 501명, 광명·하남 500명, 구리 508명이고 응답률은 각각 김포 20.4%, 광명 15.4%, 구리 15.4%, 하남은 16.5%다.

2023년 10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으며 표본오차는 김포·광명·하남은 95% 신뢰 수준에서 ±4.4%포인트, 구리는 95% 신뢰 수준에서 ±4.3%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