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점박이물범 백령도서 발견…“서해 개체번식 가능성”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6: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백령도 해안서 발견된 새끼 점박이물범. 인천녹색연합 제공



인천 백령도에서 천연기념물인 새끼 점박이물범이 또다시 죽은 채로 발견돼 서해 연안에서의 개체 번식 가능성이 제기됐다.

4일 인천녹색연합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시쯤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하늬해변에서 죽어 있는 새끼 점박이물범을 주민이 발견했다. 이 점박이물범은 길이 70㎝, 둘레 15㎝로 배내털이 덮여 있어 생후 1개월 미만으로 추정됐다.

백령도에서 새끼 점박이물범이 죽은 채로 발견된 것은 지난해 2월 16일 이후 두 번째다.

천연기념물 제331호이자 멸종위기종 야생동물 2급인 점박이물범은 백령도 등 우리나라 서해안에 서식하지만, 11월 말부터는 중국 랴오둥(遼東)만으로 북상해 번식과 출산을 한다.

박정운 황해물범시민사업단 단장은 "죽은 점박이물범의 부패가 심하지 않았고 아직 헤엄도 치지 못하는 어린 상태였다"며 "이를 고려하면 중국에서 태어난 뒤 백령도로 떠내려왔다기보다 한반도 연안에서 태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인천녹색연합은 이번에 발견된 점박이물범이 통상적인 번식·출산 시기보다 다소 빠른 11월 중하순쯤 태어난 것으로 추정했다. 물범 사체는 고래연구소에서 부검할 예정이다.

인천녹색연합 관계자는 "점박이물범의 우리나라 서해 연안 번식 가능성에 대한 조사 연구가 필요하다"며 "중국이나 북한과 협력해 점박이물범 개체군을 보호할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