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경질해야 할 인사들을 도리어 총선 출마시켜…최악 개각”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9: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단행한 개각과 관련 "시점과 내용에 있어서 최악의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민생 포기, 경제 포기 인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경제 부처와 관련된 장관들은 최근의 경기 침체와 민생 위기를 놓고 책임을 지고 경질해야 할 인사들"이라며 "도리어 내년 총선에 출마시키겠다고 그 자리를 깔아주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직 예산안도 국회에서 협의가 마무리가 안 됐고 통과가 되지 않았는데, 예산 관련 주무장관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을 지금 개각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이렇게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경제 위기, 민생 위기를 나 몰라라 하는 정권은 처음 봤다"고 질타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원내대표는 "특히 경기 침체와 민생 경제의 어려움으로 내년 경제 위기설까지 나오는 마당에 대통령께서 경제 관련 내각을 이렇게 바꾸는 것은 매우 잘못됐다"고 거듭 비판했다. 또 "후임자로 임명되신 분들의 대부분이 경력상 의아함을 나타내고 있다. 중소기업부 장관으로 임명되신 분 같은 경우도 도대체 이해가 안 된다"며 "장관급 인사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라고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