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상 측 “왜 사사건건 끌어들이냐” 유동규 “왜 말을 못하게 하냐”…법정에서 고함 치며 충돌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5:2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상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정진상 전 더불언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측이 법정에서 고성을 주고받으며 정면 충돌했다.

유 전 본부장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김동현) 심리로 열린 정 전 실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의혹 관련해 자신이 압수수색을 당하기 전날인 2021년 9월 28일 정 전 실장과 나눈 통화 내용에 관해 진술했다.

유 전 본부장은 "통화 당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한 언론사와 인터뷰하기 위해 대기하던 중 정 전 실장으로부터 ‘정영학이 다 들고 서울중앙지검에 들어갔다고 한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대장동 업자 중 한 명인 회계사 정영학 씨가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을 제출한 것을 의미한다.

유 전 본부장은 "당시 통화에서 정 전 실장은 ‘정영학이 얼마만큼 알고 있느냐’고 물었고, 이에 ‘상당히 많이 알고 있을 것이다. 김용 관련된 것도 다 나올 텐데 걱정된다’고 답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유 전 본부장은 "(자신이) ‘불똥이 다 튀면 어떡하지’라고 했고 정전 실장은 ‘심각하네, 이거 뭐 운명이지’라 답했다"고 전했다.

이에 정 전 실장 변호인은 "그 대화 전까지 정진상은 ‘정영학 리스크’를 몰랐다는 뜻인가"라 묻자 유 전 본부장은 "왜 몰랐겠느냐. 정영학을 몰랐다면 정영학이 검찰에 들어갔단 얘기를 왜 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본부장이 계속 "아니, 정진상도 아는 (내용)"이라고 하자 정 전 실장 변호인은 "왜 사사건건 정진상을 끌어들이느냐"고 고함을 질렀다. 유 전 본부장은 곧바로 "왜 말을 못 하게 막느냐"고 맞받았다.양측의 고성이 오가자 재판부는 잠시 휴정할 것을 제안했다.

이현웅 기자
이현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