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전동화 종합 연구센터’ 문 열었다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2: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의왕에 전략거점 ‘연구동’ 신축
부품기술개발·성능평가에 특화


현대모비스가 ‘전동화 연구동’(사진)을 새롭게 설립하며 미래 경쟁력을 강화한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밝힌 ‘모빌리티 플랫폼 프로바이더’ 도약이라는 ‘뉴 모비스(NEW MOBIS)’ 비전에 따라 미래 모빌리티 핵심 영역인 전동화 사업 역량을 지속해서 키우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5일 경기 의왕시 현대자동차그룹 의왕연구소에서 전동화 연구동 개소식을 진행했다. 이규석 현대모비스 사장은 개소식에서 “전동화 연구동은 최적의 연구 환경을 갖춘 차세대 전동화 기술의 전략 거점”이라며 “전문 연구 인력을 중심으로 핵심 역량을 집중해 전동화 분야 혁신 기지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새로 설립된 전동화 연구동은 약 7만1400㎡(2만1600평), 지하 4층~지상 5층 규모로 연구·개발(R&D), 시험 및 성능 평가, 품질 분석 등 전동화 핵심 부품 개발을 위한 종합 연구센터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기존 경기 용인 마북연구소와 의왕, 충남 서산 등으로 분산됐던 전동화 분야 R&D 역량을 한데 모으고 효율을 개선해 글로벌 전동화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동화 연구동을 새로 설립했다”고 설명했다.

전동화 전문 연구소 설립으로 현대모비스는 국내 연구소를 마북연구소와 의왕연구소로 이원화해 운영한다. 마북연구소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 핵심 부품 개발을 주도하고 의왕연구소는 전동화 부품 기술 개발과 시험, 성능 평가에 특화해 운영할 방침이다. 전동화 연구동 설립을 계기로 전문 연구 인력을 확충할 계획이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
장병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