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 ‘엄지척’… 車수출액, 현대차 300억 달러 ‘1위’·기아 200억 달러 ‘2위’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5 12:06
  • 업데이트 2023-12-05 12:0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지구촌서 달릴 준비 5일 ‘제60회 무역의 날’을 맞아 현대자동차가 ‘300억 달러 수출의 탑’, 기아가 ‘200억 달러 수출의 탑’을 받은 가운데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생산된 차들이 부두에서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 무역의 날 ‘수출의 탑’ 영예

반도체 공급대란·경기침체 딛고
전기차 등 고부가가치 차종 확대
현대차 실적 29%↑·기아 30%↑
수출 최전선 지켜 국가 경제 기여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3월 현대차 울산공장을 찾은 윤석열(앞줄 왼쪽) 대통령과 정의선(〃오른쪽) 현대차그룹 회장이 자동차 전용선인 ‘글로비스 스카이호’ 갑판에서 대화하고 있는 모습.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제공



현대자동차·기아가 글로벌 경기침체와 지정학적 위기,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심화 등 각종 악재를 극복하고 올해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달성하며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수출액 기준으로 올해 나란히 1, 2위에 이름을 올렸고, ‘글로벌 자동차 판매 톱3’를 기록해 또 다른 도약 가능성을 내비쳤다. 지난해와 올해 핵심 수출 품목인 반도체가 정보기술(IT) 침체로 부진을 겪은 가운데 자동차 산업이 수출의 주력으로 부상하며 국가 경제 기여 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제60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현대차가 ‘300억 달러 수출의 탑’, 기아가 ‘200억 달러 수출의 탑’을 각각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현대차가 200억 달러 수출의 탑을, 기아가 150억 달러 수출의 탑을 수상했던 지난 2012년 이후 11년 만이다. 현대차는 올해 최고 금액의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자동차 업체가 최고상을 받은 것은 무역의 날 제정 이래 처음이다. 양사는 올해 ‘수출의 탑’을 수상한 1700여 기업 중 나란히 수출액 1, 2위도 차지했다.

현대차의 올해 수출 실적(2022년 7월 1일~2023년 6월 30일 기준)은 31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239억 달러)보다 29.6% 증가했다. 기아도 전년 동기(180억 달러)와 견줘 30.7% 늘어난 235억 달러의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현대차·기아는 수출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된 배경으로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 판매 믹스 개선 △경쟁력 있는 전기차 모델 출시 △글로벌 판매 확대 노력 등을 꼽았다.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3월 울산공장을 찾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대 규모의 국내 생산, 해외 수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도 두드러진 성과를 거뒀다. 현대차는 환경에 민감한 유럽 시장에서 아이오닉 5 등을 앞세워 지난해 전기차 판매량을 직전 연도 대비 9.7% 끌어올렸다. 제네시스는 미국에서 2년 연속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하는 등 주요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 확대를 통해 글로벌 입지를 다지고 있다.

2021년 사명을 변경하며 리브랜딩에 나선 기아도 글로벌 전 지역에서 향상된 브랜드 신뢰도를 바탕으로 영향력을 빠른 속도로 확대했다. 기아의 지난해 수출 비중은 미국·캐나다·멕시코 등 북미 33%, 유럽 31%, 중동·아프리카 13%, 아시아·태평양 12%, 중남미 7% 등으로 다변화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은 생산 면에서는 전체 제조업의 12.1%, 세수 면에서는 국세 및 지방세의 10.8%, 부가가치 측면에서는 전체 제조업의 9.6%를 차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글로벌 브랜드 경쟁력 강화를 통해 지속해서 수출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장병철 기자 jjangbeng@munhwa.com
장병철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