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직원 관사로 불러 추행한 교육직 간부, 여럿 이동하는 차량서도 추행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18: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법원 법정내부. 연합뉴스



부하 직원을 관사로 불러 추행하고 단둘 혹은 여럿이 이동 중인 차량에서도 성추행을 일삼은 교육직 고위 간부가 파면에 이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 영월지원 형사1단독 김시원 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전 교육직 고위 간부인 60대 A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강의 수강과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 씨는 도내 교육직 고위 간부였던 2021년 6월 25일 오후 40대 여성 부하 직원인 B 씨가 운전하는 차에서 운전대를 잡은 B 씨의 오른손을 여러 차례 잡아 추행하고, 같은 해 6월 29일 점심 식사 후 이동하는 차량 뒷자리에서 B 씨의 옆구리를 팔로 감싸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A 씨는 B 씨의 차 안에서 B 씨가 여러 차례 잡은 손을 뿌리쳤는데도 계속 같은 방법으로 추행하고, 동료 직원이 운전하는 차량 뒷자리에서도 대담하게 추행한 사실이 공소장을 통해 드러났다.

이뿐만 아니라 A 씨는 그해 7월 16일 오후 B 씨를 자신의 관사로 오게 한 뒤 한우 선물 세트를 준다고 하면서 소파에 앉아 이야기 중 B 씨의 몸을 만져 추행한 혐의도 추가됐다. 김 판사는 "고위 간부로서 부하 직원을 3차례에 걸쳐 추행한 점에 비춰 책임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이 사건으로 인해 파면 처분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1심 판결에 불복해 A 씨가 항소한 이 사건은 2심 재판을 앞두고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