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겨울철 노숙인에 600여개 응급 잠자리 제공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6 17: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3월15일까지 한파 종합지원상황실 운영
한파저감시설 확대



서울시가 추운 겨울철 하루 최대 675명이 이용할 수 있는 노숙인 응급 잠자리를 마련한다. 쪽방촌 주민에게는 연탄이나 전기장판 등의 겨울 방한용품과 식료품 등을 제공하고, 장애인 거주 시설 41곳에는 난방비와 김장비 2억8000만 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의 한파종합대책을 내년 3월 15일까지 가동한다고 6일 밝혔다.

우선 서울역 등 노숙인 밀집 지역은 53개 조 124명으로 구성된 거리상담반이 하루 최대 10회 순찰·상담하면 노숙인의 건강을 챙긴다.

하루 2133명 분의 무료 급식과 하루 최대 675명이 잘 수 있는 노숙인 응급 잠자리도 제공한다. 방한용품은 전년보다 4만200점 늘어난 12만800점을 지급한다.

쪽방촌 주민에게는 연탄이나 전기장판 등의 겨울 방한용품 등 1만7576점을 지원한다.

돌봄이 필요한 취약계층 노인 3만6298명에게 정기적인 안부 확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파특보 때 연락이 닿지 않으면 방문해 안부를 직접 확인할 계획이다. 구립 경로당 등 1458곳에는 5개월간(11월∼내년 3월) 난방비 16억3000만 원을 지원한다.

저소득 취약계층 24만8000가구에는 가구당 5만 원씩 월동대책비 총 124억 원을 지급한다. 전기·가스 등 난방에너지를 선택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에너지바우처 지원 대상은 생계·의료 수급자에서 주거·교육 수급자까지로 확대했다. 지원금도 1인 가구 기준 24만8200원으로 전년의 두배 수준으로 늘었다.

한파 저감 시설도 확대 설치한다.

자치구별로 한파쉼터 1270곳을 지정해 운영하며 횡단보도·버스정류장 등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는 방풍텐트, 온열의자 등 한파 저감 시설을 전년보다 1598개 늘어난 4839개를 설치했다.

신속한 동파 복구를 위한 겨울철 수도계량기 동파 대책 상황실은 내년 3월15일까지 운영한다.

현장 밀착형 119순회 구급대는 한파특보 발효 시 취약계층 주거 구역을 순찰하고 한랭 질환자에 대한 현장 응급처치 등 구급 서비스를 제공한다.

민정혜 기자
민정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