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선수 수입 1위는 고프…상위 10명 중 테니스가 7명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10: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코코 고프. AP 뉴시스



19세인 코코 고프(미국)가 올해 스포츠 여자스타 중 수입 1위를 차지했다.

미국 스포츠 비즈니스 매체인 스포티코가 8일(한국시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세계랭킹 3위인 고프는 2270만 달러(약 298억 원)의 수입을 올렸다. 고프의 수입 중 상금은 670만 달러이며, 나머지 1600만 달러는 후원 계약 등으로 확보했다. 고프는 올해 메이저대회인 US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상위 10명 중 7명이 테니스 선수다. 2위는 WTA투어 세계 1위인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로 2190만 달러다.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 2관왕인 스키 선수 구아이링(중국)이 2000만 달러로 3위다. 구아이링의 상금은 2만7000달러이지만, 후원 계약으로 2000만 달러 가까이 벌어 후원 수입은 1위다.

WTA투어의 에마 라두카누(영국)가 1620만 달러로 4위, 오사카 나오미(일본)가 1500만 달러로 5위,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가 1220만 달러로 6위, 엘레나 리바키나(카자흐스탄)가 950만 달러로 7위, 제시카 페굴라(미국)가 900만 달러로 8위다. 9위는 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로 850만 달러, 10위는 골프 선수 넬리 코르다(이상 미국)로 790만 달러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