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월부턴 ‘문화재’ → ‘국가유산’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8 11:50
  • 업데이트 2023-12-08 11:5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8일 국가유산 미래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문화재청 제공



문화재청, 미래비전 선포식
숙박· 식당 할인 ‘패스’ 도입


1962년 이후 이어져 온 ‘문화재’ 체제가 내년 5월 ‘국가유산’ 체제로 바뀐다. 문화재청은 8일 오전 ‘국가유산 미래비전 선포식’을 열고 국가유산 체제하의 정책 방향과 미래비전을 발표했다.

최응천 문화재청장은 이날 선포식에서 ‘국민과 함께 누리는 미래가치, 국가유산’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발표했다. 현재 문화재청의 슬로건은 ‘어제를 담아 내일에 전합니다’다. 국가유산의 ‘미래가치’에 중점을 둔 것이라고 최 청장은 설명했다.

최 청장은 이어 “새로운 가치를 더하고, 사회적 가치를 지키며 다양성의 가치를 나누는 것을 전략목표로 삼았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6대 전략으로 △국가 및 지역발전의 신성장 동력 △첨단기술로 새롭게 만나는 디지털 헤리티지 △국민의 삶과 조화로운 보호체계 △위기를 넘어 지속가능한 가치 구축 △모두가 누리는 국가유산 복지 △세계인과 함께 향유하는 K-국가유산을 제시했다.

문화재청은 국가유산이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내년 하반기에 ‘국가유산산업 육성 및 진흥에 관한 법률’(가칭)을 발의해 관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또 지방자치단체의 다양한 문화·숙박시설, 음식점 등에서 할인받을 수 있는 가칭 ‘K-헤리티지(K-Heritage) 패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최 청장은 “기후 변화와 고령화 등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풍수해를 비롯해 기후 변화로 인한 피해 데이터를 구축하고, 형성된 지 50년 이상 된 창극, 사물놀이 등도 지원할 수 있는 ‘근현대 무형유산 등록제’를 도입한다. 또 유럽에 있는 우리 문화유산을 환수하거나 현지 활용을 도울 수 있는 거점을 만들고 유산이 있는 국가와 협력해 보호·활용하는 ‘K-공유유산’ 정책을 추진하며, 한국의 유산을 알릴 수 있도록 무형유산 이수자 등을 ‘국가유산통신사’(가칭)로 파견한다.
박세희 기자 saysay@munhwa.com
박세희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