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단합’ 강조에도 분당 가속도 붙는 민주당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9 10: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민주당의 길 토론회 참석하는 이원욱 의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비명계 이원욱 "꼼수탕평책 단합 아냐" 비판
이낙연 전 대표 ‘2차 명낙회동’ 가능성 질문에 "사진 한 장 찍고 단합한 것처럼 보여주는 것 의미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화합’을 강조하고 전략공천위원장에 안규백 의원을 임명했지만 오히려 비명(비이재명)계로 부터 ‘꼼수 탕평책’이라는 비판을 받았고 비명계 구심점이 되고 있는 이낙연 전 대표도 이대표와의 회동을 차단하고 나서 내홍이 커지는 모습이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8일 전략공관위원장으로 4선 중진인 안규백 의원을 임명했다. 안의원이 정세균 전 총리계로 분류돼 계파색이 옅고 당무 경험이 많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비명계 의원들은 이번 인사를 두고 "꼼수탕평책은 단합이 아니다"라고 정면 비판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안 의원은 이미 원칙과 상식, 김대중과 노무현의 길을 걸어온 정세균 전 총리님의 길과는 다른 길을 걷고 있다"며 "탕평책의 하나로 내놓은 안규백 전략공관위원장 임명은 탕평이 아닌 정세균계에서 이재명계로 전환한 친명인사의 임명"이라고 적었다.

이 전 대표가 이른바 이대표의 ‘2차명낙 회동’ 가능성 발언을 차단하며 날을 세우고 있는 것도 심상치 않다.

이 대표는 지난 6일 취재진과 만나 현 지도부 체제에 날을 세우고 있는 이 전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당의 단합 그리고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누구나 열어놓고 소통하고 대화하고 협의해 나갈 생각"라고 덧붙여 지난 7월에 이어 2차회동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예상이 나왔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전날 인터뷰를 통해 "사진 한 장 찍고 단합한 것처럼 보여주는 것이 목적이라면 그다지 의미있어 보이진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 사법리스크를 언급하며 거취 문제를 거론하는 등 창당 가능성만 시사했다.

이 전 대표와 연대설이 제기되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현 민주당에 대해 "여태까지 정치를 해오시면서 가장 민주주의가 실종된 정당의 모습을 보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훈기자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