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석열, 이재명 중 고르세요’는 이제 그만…재차 신당 창당 시사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9 18:15
  • 업데이트 2023-12-09 23: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6일 서울 노원구 삼육대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정답 없는 시험지에 또다른 답을 하나 올려놓는 것을 함께할 단계가 됐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을 재차 시사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강서구 강서대에서 열린 남평오 전 국무총리실 민정실장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불행하게도 지난해 대선부터 시험문제가 딱 ‘윤석열, 이재명 중 하나를 고르세요’ 였는데 지금도 그 시험문제가 그대로”라며 “이대로 가면 내년 시험도 3년째 똑같이 나와서 많은 분들이 ‘시험 문제에 답이 없다’ 그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에서 ‘제3의 답’이 필요하다며, 양당이 아닌 제3지대 신당이 등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표는 “(국민들에게) ‘이 답은 어떠세요’라고 제3의 답을 제시해서 골라달라 해야 한다”며 “여야 모두 싫다는 분들, 그래서 이 시험 문제 답 없다 생각하는 분들께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해서 선택하게 하는 것이 불가피한 단계”라고 말했다. 그는 “양대정당이 흡수하지 못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당신들이 흡수해준다니 고맙다고 해야하는 것 아니냐”며 “그런데도 욕부터 시작하는 것 같은데 그렇게 해서 해결될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신당 창당에 마음을 굳힌 건가’라는 질문에 “어느 경우에도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일찍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당 창당이 아직은 여러 선택지 중 하나라는 뜻이다. 구체적인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미리 날짜를 정해놓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대한민국 생존을 위한 정치적 대안이 불가피하다는 것을 확신하게 됐다. 그것을 위한 준비는 막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MBC ‘뉴스외전’ 인터뷰에서도 “정치에 절망하고 국가를 걱정하는 국민들에게 새로운 선택지,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신당 창당 의사를 내비쳤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