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미일, 다년간 3자 군사훈련 계획 수립“…3국 안보실장 회의

  • 문화일보
  • 입력 2023-12-09 10:33
  • 업데이트 2023-12-09 11: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과의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공동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한미일 3국 안보실장 지난 8월 캠프 데이비드협정 실질적으로 이행 논의
한 미사일 경보정보의 실시간 공유와 다년간의 3자 훈련 계획 수립
외국으로부터의 가짜뉴스 등 영향력 공작에도 공조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9일 “한미일 3국은 북한의 비핵화 의무와 군사협력 금지 의무를 재확인하고 이에 대한 국제사회의 철저한 이행을 확보하기 위해 세나라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조 실장은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회의 결과를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했다.

조 실장은 “우리 3국 안보실장은 지난 8월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정상이 제시한 3국의 포괄적이고 전략적인 협력 방향을 실질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조 실장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대응해 한미일, 호주가 최초로 독자 제재를 연내 발표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북한의 도발 대응과 관련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의 실시간 공유와 다년간의 3자 훈련 계획 수립 등 한미일 간 안보 협력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안보 정세와 관련해 “우리는 우크라, 중동 등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자유민주주의,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미일 세 나라가 규범 기반의 국제질서 수호를 위해 강력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했다.
조 실장은 특히 “세 나라는 외국으로부터의 가짜뉴스 등 영향력 공작에도 공조키로 했다”고 알렸다.

조 실장에 따르면 3국 안보수장들은 이날 회의에서 사이버, 경제, 첨단기술, 개발협력 분야에서 캠프 데이비드 합의의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또 공급망, 기술보호, 공동연구, AI거버넌스 등 경제안보 분야에서의 포괄적 협력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

조 실장은 “이번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를 통해 우리는 한미일 세나라의 전략적 협력 범위가 매우 넓고, 깊이도 매우 깊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내년에도 협의를 이어가면서 공조를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