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세계적 핵강국으로 급부상해 美 패권야망 실현 불가” 주장

  • 문화일보
  • 입력 2023-12-10 13: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항공절을 맞아 지난달 30일 딸 주애와 공군사령부를 방문해 작전지휘 및 정보화 실태를 파악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은 ‘핵강국’인 자국으로 인해 미국이 주도하는 세계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10일 북한 공식매체 조선중앙통신은 ‘미국과 서방이 떠드는 세계분열은 일극 세계의 종국적 파멸상만을 보여줄 뿐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견실한 반미국가인 우리 공화국이 세계적인 핵 강국으로 급부상함으로써 미제의 패권 야망은 더는 실현할 수 없는 망상이 돼 버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러시아와 중국을 비롯한 신흥대국들의 출현도 미국의 지배책동에 강한 제동을 걸고 있다"며 "무시할 수 없는 정치 및 경제세력인 브릭스(BRICS·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가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키며 미국 주도의 일극화에 반기를 들고 맞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미국이 이러한 세계적인 강국들과 공동체들의 출현을 "커다란 도전", "위험인자"로 인식해 세계를 민주주의 진영과 권위주의 진영으로 가르고, 정치·경제·군사적으로 압박을 계속 가하고 있다고 불편한 심기도 드러냈다.

이어 미국 등 서방이 지난 9월 유엔총회 등에서 언급한 세계 분열은 "다극화를 향한 인류의 힘찬 전진에 대한 극도의 공포심의 발현"이라고 규정하며 "미국의 일극 세계가 바닷가의 모래성과도 같이 순간의 종말을 고하는 것은 이제 시간문제"라고 했다.

이해완 기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