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강진’ 따른 동해안 쓰나미 시작돼…“24시간 이상 지속될 수도”

  • 문화일보
  • 입력 2024-01-01 19:59
  • 업데이트 2024-01-01 20: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오후 일본 이시카와현 노도 반도 지역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이시카와현 와지마의 주택이 붕괴된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오후 6시 넘어 강릉 20㎝, 묵호 45㎝, 속초 30㎝ 등 발생
주의보 기준 못 미치는 ‘0.5m 미만’ 예상되나 만조 등 겹치면 위험



1일 오후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能登)반도 북쪽 해역 강진으로 발생한 지진해일(쓰나미)이 오후 6시가 지나면서 동해안에서 관측되기 시작했다.

기상청은 지진해일 높이가 주의보 발령기준에 못 미치는 ‘0.5m 미만’에 머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조석간만에 따라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경계심을 늦추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일본 지진에 따른 지지해일이 동해안에 최초 도달한 곳은 오후 6시 1분 강원 강릉시 남항진이다. 지진해일 높이는 20㎝였다. 이어 동해시 묵호항 45㎝(오후 6시 6분), 속초시 속초항 30㎝(오후 6시 10분), 삼척시 임원항 24㎝(오후 6시 15분) 등으로 지지해일이 이어졌다.

기상청은 지진해일 높이가 ‘0.5m 미만’에 머물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이는 ‘지진해일 파고’만의 높이로, 조석이나 기상조 등에 따른 조위(조수의 흐름에 따라 변하는 해수면 높이)가 반영되지 않은 수치다. 수치보다 실제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는 것이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오후 일본 강진으로 인해 동해안에 지진해일이 닥쳐 해수면 상승 위험이 커지면서 해양경찰이 강원 강릉시 강릉항 방파제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일본 강진으로 이시카와현 시카 마을에서 차량이 무너진 건물에 깔려 있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1일 일본 강진으로 이시카와현 와지마의 한 광장에 대형 균열이 생긴 모습. AP 연합뉴스

통상 지진해일 높이가 0.5m를 넘으면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수 있어 높은 곳으로 대피해야 할 수준으로 본다.

현재 동해안에 도달하고 있는 0.2~0.3m 높이의 지진해일도 피해를 일으킬 수 있는 수준으로 분류된다. 일본에서는 0.2~0.3m 높이 지진해일에 대해 ‘지진해일의 빠른 흐름에 사람이 움직이기 어려워 피난이 어려워지고 선박·어업시설에 피해가 나타나기 시작하는 정도’라고 본다.

지진해일은 지진이 발생하거나 화산이 폭발해 지각이 급격히 변동하면서 발생한 긴 주기의 해양파를 말한다. 지진해일이 해안가에 도달하면 지형에 부딪히면서 파고가 높아져 피해를 초래한다.

특히 만조 때 지진해일이 밀려오면 매우 위험할 수 있다. 동해시 묵호항의 경우 이날 오후 8시 30분쯤 만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처음 도달한 지진해일보다 파고가 높은 해일이 뒤이어 도달할 수 있고, 24시간 이상 지속될 수 있다”며 “추가 정보를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10분쯤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能登) 반도 지역에서 추정 규모 최대 7.6의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이시카와현뿐만 아니라 야마가타, 니가타, 도야마, 후쿠이, 효고현 등 동해를 접한 일본 북부 연안에 지진해일 경보를 발령했다.

실제로 이시카와현에는 이미 높이 5m의 지진해일이 발생했다고 NHK는 전했다.

오남석 기자
관련기사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