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교 사진가’ 의 신작 에세이 ‘친구 같은 나무 하나쯤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8 07:3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0005255384_001_20240206144903496

30년간 분교를 찾아 방방곡곡을 다녀 ‘분교 사진가’라는 별명을 얻은 사진작가 강재훈이 사진 에세이 ‘친구 같은 나무 하나쯤은’(한겨레출판)을 출간했다. 강 작가는 1983년 소규모 학교 통폐합 정책 발표 후 폐교 위기 분교를 찾아다니며 이를 사진과 글로 기록해왔다. 그 과정에서 그는 수 많은 나무를 벗 삼았으며, 신간은 이를 독자에게 소개하기 위한 장이다.

책에는 제 살이 찢기는 고통 속에서도 철망을 품은 채 자라는 가로수, 커다란 바위를 가르며 자라는 소나무, 아이들의 재잘거림을 나이테에 새긴 채 한결같이 폐교를 지키는 포플러, 쇠락한 마을 한가운데서 주렁주렁 감을 매단 채 아이들의 돌팔매질을 그리워하는 감나무, 담벼락에 그려진 나무 그림과 어우러져 자라는 장미, 스스로 열을 내 눈얼음을 뚫고 꽃을 피우는 복수초 등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나무들의 사진이 실렸다. 저자는 때로 사진을 찍는 것보다 나무들과의 대화가 더 즐거웠다고 말한다. 이는 사진과 함께 실린 저자의 섬세한 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34년간 사진기자로 근무한 저자는 본인의 이름을 딴 ‘강재훈사진학교’에서 25년째 강의하며 후학 양성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금까지 50회 이상 사진 전시회를 열었으며, 11권의 사진집을 출간했다.

박동미 기자
박동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